본문 바로가기

국부론

주식광부의 "국부론" 읽기 [1] 분업에 대하여 애덤스미스의 국부론 읽기, 왜 지금 "국부론"을 다시 읽어야 하나. 많은 경제학자들이 국부론에 대해서 이야기 하지만, 실제로 책 전체를 읽은 사람은 손에 꼽는다고 한다. 그 이유는 내용이 방대해서 그렇기도 하지만, 실제로 국부론이 경제이야기만 있는게 아니고, 사회 경제 철학부문을 폭넓게 아우르는 이유도 있다. 2020~2021년 지금 양극화가 극대화 되고, 국가의 역할이 커져가고 있는 지금, 우리에게 "부"라는건 도대체 무엇일까? 국가와 개인이 잘 살고 조화롭게 살아가기 위한 방법은 도대체 무엇일까? 그것을 다시 생각해 보려면 1776년, 18세기 계몽주의시대 혼란의 와중에 출판된 국부론에서 이야기했던 '부'에 대한 처음 생각으로 돌아갈 필요가 있다. 한장씩 읽어보고, 그 의미를 주식광부가 가진 생존투자.. 더보기
2021년 읽기 주제는 "Market Origins"이다. 2021년 읽기 주제 - Market Origins - Market Origins에서 Market은 모든 것을 연결하는 장소를 나타낸다. 즉 시장이란 뜻이 다양한 물물이 교환되는 장소라는 뜻이 있지만, 실제로는 그 곳에서의 연결과 연결을 지원하거나 촉진하는 요소들이 모여서 만들어진 곳이기 때무문에 연결의 장소로 생각한다. 그래서 나는 Market을 매우 좋아한다. 그렇기 때문에 Market Origins은 연결하는 장소를 결정하는 근본적인 요인혹은 그 기원들에 대해서 찾아보는 것에 집중해 보고자 한다. 그 중심 읽기에는 경제/투자, 물리/수학 그리고 심리/철학등이 있지 않을까 싶다. 그 중심은 수학/통계에 두려고 한다. 이제 무엇을 읽어야 할까? - 평가 (**** do, *** recommend, **.. 더보기